주호영, 北에 5억불 송금 '비밀합의서' 공개…박지원 "서명한적 없어"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남북 합의서를 공개하며 질의를 하고 있다. 2020.7.27/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북한에 5억 달러를 보내는 내용의 '비밀 합의서'에 박 후보자가 서명했다며 문건을 제시했다.

박 후보자는 공개된 합의서 외에 다른 합의서에 서명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4·8 남북합의서'의 비밀 합의서라며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보면 '남과 북은 민족의 화해와 협력 민족공동의 번영 및 인도주의 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의지를 담아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 남측은 민족적 협력과 상부상조의 정신에 입각하여 북측에 2000년 6월부터 3년간 25억 달러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사회간접부분에 지출한다. 남측은 인도주의정신에 입각하여 5억달러를 지급한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명도 (박 후보자의 것과) 똑같다. 이런 문건에 사인한 적이 없느냐"고 물었다.

박 후보자는 "그런 것은 없다.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건을 박 후보자에게 보여주며 재차 따져 물었다. 박 후보자가 "기억에 없다"고 말하자 주 원내대표는 "이런 중요한 문건에 사인한 적이 있는지 기억을 못한다니, 기억이 안 나는 것이냐 사인한 적이 없는 것이냐. 이게 사실이면 지금까지 (박 후보자가) 한 말은 다 사실이 아니다"고 몰아붙였다.

박 후보자는 "어떠한 경로로 (문건을) 입수한 지 모르지만 4.8 합의서가 공개됐고 다른 문건에는 서명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학력위조 의혹과 대북관 등이 쟁점이 되고있다. 2020.7.27/뉴스1

이날 박 후보자는 김대중 정부 시절 대북송금 사건에 연루된 것에 "북한에 불법 송금한 관계가 없다"며 "2000년 6·15(남북공동선언) 때 정부 돈이 1달러도 들어 간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금강산 관광 등 7가지 사업의 대가로 현대가 지불했다고 하는 것은 이미 역사적으로 사법적으로 밝혀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옥고를 치르게 된 것은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하는 과정에 국정원 계좌를 활용했다는 것이지만, 저는 지금도 당시도 어떠한 계좌를 통해서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을 했다는 것은 모르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대북송금 특검은 2003년 수사를 통해 현대가 4억5000만 달러를 국정원 계좌를 통해 북에 지원했고, 이 중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금이 1억 달러 포함돼 있다고 결론냈다.

당시 사건 핵심 인물인 고 정몽헌 현대 회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고 대북송금에 관여했던 박 후보자는 외국환거래법 위반과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