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만만한 분 아닌데 남북 대화 주도권 쥘 수 있겠나"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발언하고 있다. 2020.7.23/뉴스1
 
23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남북대화와 관련한 통일부와 국가정보원간 관계 정립에 대한 질의가 나왔다. 이 후보자는 공개적 영역에서는 통일부가 남북관계 업무의 중심이 되게 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남북 대화 업무에서 통일부와 국정원이 상호보완적으로 협력관계를 유지하면 좋으나 때로는 역할과 기능이 부딪혀 기형적 모습을 보일 때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일부는 정책기관이고 국정원은 정보기관인데 남북대화 역사를 보면 주로 국정원장이 전면에 나서 결정적인 대화의 자리를 차지해온 적이 많다"며 "이건 상당히 잘못된 것"이라 주장했다.

정 의원은 "국정원장이 권한을 행사하고 책임은 통일부장관이 지는 불일치와 기형적 모습을 해소해야 하는데 힘있는 통일부 장관이 와서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도 만만한 분이 아니다"라며 "남북대화의 주도권을 통일부 장관이 쥘 지, 국정원장이 쥘 지 이것도 국민적 관심사 중 하나다. 재정립할 생각인지 말해 달라"고 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제가 장관이 된다면 정부에서 함께 일해야 하는 분이고 협업이 필요해 의원님처럼 직접적이고 노골적인 표현을 쓰지는 못한다"며 "앞서 말했지만 공개적, 공식적, 대중적 영역에서 통일부가 남북관계의 중심이 되게 할 것"이라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