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운명의 날' 맞은 이재명…"겸허히 기다리겠다"

[the300]이재명 집무실 출근, 대법원 판결 후 입장 밝힐 듯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7.8/뉴스1
여권 유력 차기 대선 주자 가운데 한 명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치적 운명이 16일 결정된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대법원 전원 합의체의 판결을 앞두고 있다. 

2심 재판부가 벌금 300만원 형을 선고했는데 원심이 확정될 경우 지사직을 박탈 당한다. 차기 대선에 출마할 수 없고 선거보전거비용 보전금 38억원도 반환해야 한다.

반면 대법원이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하면 이 지사는 1년7개월 간 이어진 재판에서 벗어나게 된다. 사법적 족쇄가 풀어지는 만큼 이 지사의 대권 주자 행보에 한층 더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최근 발표된 한길리서치의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직전보다 5.5%포인트 상승한 20%의 지지율을 기록하면서 2위에 올랐다. 직전보다 4.5%포인트 떨어진 이낙연 전 총리(28.8%)와의 격차도 크게 좁혀진 상황이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으로 유력한 대선후보를 잃은 더불어민주당으로서도 또 한 명의 유력 대권주자를 잃는 위기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수원 경기도청 집무실로 출근했다. 통상업무를 보며 생중계 되는 판결을 지켜볼 예정이다.

이 지사 측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겸허한 마음으로 집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법원) 결과에 따른 입장은 밝히겠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