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추미애, 불리하면 '여성' 유리하면 '장관'"

[the300]

(서을=뉴스1)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며 '내일(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고 8일 밝혔다. 추 장관은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며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의 수용여부를 놓고 고심을 이어가고 있다. 고검장과 검사장들을 소집해 의견을 수렴한 상태다. 추 장관은 8일 오전 8시 4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 사찰에서 찍은 사진을 올려두고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는 글을 올렸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페이스북)2020.7.8/뉴스1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이분은 불리하면 '여성', 유리하면 '장관'"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이 전날 자신을 향한 언론보도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부터 제대로 규명하라고 지적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15일 구두논평에서 "고 박원순 시장 피해여성에 대해선 침묵하면서 추미애 장관이 난데없는 ‘여성장관’, ‘관음증 피해 호소’에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묵묵히 일하는 대한민국 여성들은 ‘장관’ 때문에 부끄럽다"며 "‘성범죄 한번 걸리면 끝장’이라던 결기 그대로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의 진실을 밝혀 달라. 그것이야말로 ‘여성장관’이 아닌 ‘추미애 장관’이 할 일"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도 대통령 말 한마디면 벌떡 일어나 수사하는 정부 아닌가"라며 "웃음이 나오는 사람은 장관이 아니라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실을 외면하는 무능력은 관대하게 넘어가겠으나 관음증 중독은 선을 넘었다"며 "남성 장관이라면 꿋꿋이 업무를 수행하는 장관에게 사진은 누가 찍었나, 최순실이 있다, 문고리가 있다 이런 어이없는 제목을 붙이며 우롱 했겠느냐"고 적었다.

그러면서 "솔직한 말로 화가 나기보다는 웃음이 난다. 이미 여러번 겪은 바 있는 흔들기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최근 언론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 속에 일어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국정농단 논란(법무부 문건 유출 의혹) 등 추 장관에 초점을 맞춘 기사를 쏟아낸데 대해 강한 불쾌감을 나타낸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