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백선엽 조문 검토…박원순 논란엔 "입장 발표할 것 없어"

[the300]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박홍근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이 12일 오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2020.07.12. dadazon@newsis.com
청와대는 박원순 서울시장, 백선엽 장군에 대한 장례·조문 논란 관련 "청와대 차원에서 다른 입장 발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박 시장 빈소에) 대통령이 조화를 보냈고 노영민 실장이 조문을 다녀왔다"며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화는 전달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행위 말고 다른 입장을 밝힐 것이 없다"고 말했다.

조문과 애도 표시는 이미 했으며, 그에 대한 정치적 공방에 청와대가 특별한 논평을 하지는 않겠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 노영민 비서실장은 백 장군 빈소에도 조문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걸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노 실장이 조문을 가게 되면 알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경우 박 시장, 백 장군에게 똑같이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내고 대통령을 대신해 비서실장이 조문하는 셈이다.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고 백선엽 장군의 영정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국민장 시민 분향소에 마련돼 있다. 2020.07.12. mspark@newsis.com

박 시장에 대해선 성추행 의혹이 있으므로 장례를 서울시장(葬)으로 치르거나 5일장으로 치르는 게 부적절하단 여론이 있다. 같은 이유로 대통령이 조화를 보낸 것에도 문제제기와 함께, 그럼에도 인간적인 애도 표시는 할 수 있다는 의견까지 분분하다. 

백 장군에 대해선 육군장이 아니라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고 장지 또한 예정된 국립대전현충원이 아니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이라야 한다는 요구가 있다. 반면 고인이 한국전쟁 때 혁혁한 전공이 있지만 일제 만주군에 복무한 친일행위 역시 사실이라는 점 등이 논란의 불씨가 됐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