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비극적선택 안타깝다"…박원순 사망에 야권도 '충격'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10. bluesoda@newsis.com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소식에 야권도 충격에 빠졌다. 박 시장에 대한 어떤 논평도 내지 않은채 박 시장을 애도하면서 말을 아끼고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원대대책회의를 시작하면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큰 슬품에 잠겨있을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같이 짧은 애도사만을 남긴 채 회의를 이어갔고 회의가 진행되는 동안 어느 누구도 박 시장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정쟁과 비방보다 고인을 애도하는 것이 먼저라는 의미다. 통합당은 혹시나 나올지 모르는 '말실수'에 대해서도 극도로 경계하는 분위기다.

박 시장의 실종부터 사망사실이 확인된 지금까지 통합당은 어떤 논평도 내놓지 않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밤 박 시장의 실종소식이 알려지자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모쪼록 우리 의원님들께서는 언행에 유념해 주시기를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단속에 나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