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볼턴 회고록 "사실 아닌 부분 너무 많다"

[the300]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논란에 "자신이 아는 것이 세상의 전부라고 믿는 착각과 오만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으로 남북 정상회담 실무를 총괄했다.

윤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6·30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의 실무 책임자로서 이야기한다"며 "당신이 아는 것이 세상의 전부가 아니다. 정확한 것은 더욱 아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팩트에 근거해서 말씀드린다. 볼턴 전 보좌관의 주장은 사실관계에 부합되지 않는 부분이 너무 많다"며 "모든 사실을 일일이 공개해 반박하고 싶지만, 볼턴 전 보좌관과 같은 사람이 될 수는 없어 참는다. 할 말이 없어서 안 하는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을 비판하는 내용도 적었다. 윤 의원은 "야당도 마찬가지다"며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는 둥, 북미 외교가 한국의 창조물로 '가짜 어음'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이 미래통합당은 호기인가 싶은가 보다"며 "한반도 평화마저 정략적 관점으로 접근해서 정부여당에 대한 공격의 수단으로 삼는 말들에 더욱 참담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통합당은 대한민국 대통령과 정부의 말은 믿지 못하고, 자신의 책 판매에 혈안이 된 볼턴의 말은 믿냐"며 "이런 야당의 행태야말로 국격을 떨어트리는 자해행위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는 정쟁의 대상이 아니다"며 "여야가 없고 진보·보수가 따로 없는 우리의 목표다. 통합당도 평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승적으로 함께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