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합의 헌신짝 취급한 南, 책임 통감해야"

[the300]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가 정당하다며 남북관계 파탄의 책임을 남측에 돌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파렴치한 책임회피 수법은 통할 수 없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을 통해 "누구보다 자기의 책임을 무겁게 통감해야 할 당사자가 바로 남조선 당국"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정부의 유감 표명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합의한 모든 것을 헌신짝처럼 줴버리고 북남관계의 총파산을 불러오고 있는 장본인들이 오히려 우리를 터무니없이 걸고들며 '응분의 책임'을 운운하는 것은 실로 어이없는 짓"이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시스]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만들어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지난 16일 폭파됐다. 사진은 폭파 전 2019년 4월 3일 경기 파주시 도라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모습(위쪽)과 폭파 된 후 19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모습. (사진=뉴시스 DB) 2020.06.19. photo@newsis.com

신문은 "남조선 당국은 누구를 걸고 들기 전에 저들이 무슨 짓을 저질러놓았는가 하는 것을 뼈아프게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돌이켜보면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은 채택된 때로부터 지금까지 어느 한 조항도 제대로 실행된 것이 없다"며 "그것은 말로만 '합의 이행'에 대해 떠들고 실지 행동에서는 이쪽저쪽 눈치만 살피면서 제 할 바를 전혀 하지 않는 남조선당국의 고질적인 사대 근성과 무책임한 태도가 초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호상 존중과 신뢰가 무너져내리고 북남 사이에 마주 앉아야 할 일도 없는 현 상태에서 우리가 주저할 것이 무엇이겠는가"라며 "남조선 당국은 더이상 현 사태의 책임을 떠넘기려는 너절한 놀음에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우리의 징벌'이라는 제목의 기사도 내놨다. 이 기사에서 대규모 대남 전단 살포 투쟁을 위한 준비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그것은 곧 우리 조국의 가장 신성한 존엄과 권위에 도전해 나선 인간 쓰레기들과 이놈들의 치 떨리는 죄행을 묵인해온 자들에 대한 징벌의 폭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각급 대학의 청년 학생들이 해당한 절차에 따라 북남 접경지대 개방과 진출이 승인되면 대규모의 삐라 살포 투쟁을 전개할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