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2차 재난지원금' 군불 때는데…청와대·정부는 "계획 없다"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6.1/사진=뉴스1

긴급재난지원금의 집행 효과가 확인되는 가운데 여권 내에서 긴급재난지원금 2차 지급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논의에 불을 지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 국민 1인당 20만원씩 2차 긴급재난지원금 편성에 필요한 10조3685억원 규모의 예산을 정부의 3차 추경안에 포함해달라"고 지난달 29일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두관(재선·경남 양산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 지사의 제안에 동의한다"며 "2차 긴급재난지원금과 함께 3차 긴급재난지원금의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측은 지난 3일 긴급재난지원금 2차 지급은 논의하지 않고 있고 추가 지급은 기대하지 말라는 입장을 밝혔다. 기본소득 논의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구체적 수준에서 논의하기 이른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지난 1일 브리핑에서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가능성에 대해 "아직까지 전혀 검토한 바 없다"며 "재정당국을 맡는 입장에서 추가적인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은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역시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고 전통시장에서는 명절 대목 분위기가 난다는 정도 평가가 있다"면서도 "2차로 (지급)한다는 것은 정부 내에서 논의가 있었던 것이 아니다. 전혀 없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