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21대 국회 소집요구서 제출하겠다"

[the300]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국회법에 따라 21대 국회를 개원하겠다는 의지로, 미래통합당 압박에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민주당 의원총회가 열린다"며 "의원총회 끝난 후 곧바로 '일하는 국회'에 동의하는 정당과 함께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의원총회를 열고, 오후 2시에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이어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한 대장정의 첫걸음"이라며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건 결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법 지키지 않는 걸 협치로 둔갑하고 법 뒤에서 흥정하는 게 정치인양 포장되는 잘못된 관행을 반드시 청산할 것"이라며 "통합당도 과거의 잘못된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조건 없이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 성공을 위한 선제적인 투자와 규제 혁신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문재인 뉴딜이 뉴딜답게 추진되기 위해선 충분한 재정 뒷받침과 창의적 발상이 요구된다"며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은 대규모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만큼 과감한 선제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은 포용사회 기반 위에서 추진돼야 한다"며 "고용보험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복지제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건 포용사회 실현과 문재인 뉴딜 추진을 위한 핵심 과제"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