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3차추경해도 채무증가 적다..국회에 간곡히 부탁"

[the300]경제위기 극복위해 재정 총동원"(상보)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하반기에도 과감한 재정 투입을 계속하기 위해 단일 추경으로 역대 최대 3차 추경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주 중 제출 예정인 추경안에 대해 국회의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경제위기 극복을 최우선에 두고 재정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길어지면서 세계경제 위기가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며 "우리 경제 역시 2분기 들어 1분기보다 더한 역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6.1. since1999@newsis.com

이어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예년보다 한 달 앞당겨 마련하여 엄중한 상황에 대처할 것"이라며 3차 추경 계획에 힘을 실었다. 특히 야당의 재정 건전성 우려에는 "3차 추경까지 더하더라도 우리 국가의 채무비율 증가 폭이 다른 주요국들의 증가 폭보다 훨씬 적다는 것을 감안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움을 겪는 기업 국민 위한 버팀목 역할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경제 회복을 앞당기는 대책들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위기 기업을 보호하고 특히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는 데 역점을 두겠다"며 "고용 유지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와 긴급 일자리 해소 등 고용 안전망과 사회안전망도 확충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제회복 대책으로는 "대외교역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 내수활력 제고에 집중해 경제회복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적극적인 세제 지원, 국내 관광 활성화 촉진, 민간 투자 적극 지원,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투자 등 공공부문의 투자선도를 약속했다. 

아울러 "지역 경제 살리기와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에 속도를 더하겠다"며 수출 지원 관련 "K방역 K팝 K뷰티 K푸드 등 각광받는 브랜드케이(K) 제품의 활로를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비상경제회의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외에 3차추경 해당사업이 있는 관계부처 장관들이 총출동했다. 추경안 국회 통과의 책임을 지는 김태년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