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2022년 대선이 마지막 도전"…가을부터 캠프꾸린다

[the300]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내년 대선후보 경선과 1년 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고 26일 밝혔다.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 이달을 끝으로 16년간의 의정활동을 마무리하는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팬클럽 '유심초' 카페에 올린 영상 메시지를 통해 "반드시 제가 보수쪽의 단일후보가 돼 본선에 진출해서 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국가적인 위기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엄청난 경제 위기가 닥쳐올 것이다. 경제 전문가이자 정치인이자 대선에 나가려는 사람으로서 이 시대가 어떻게 보면 제게 숙명 같은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최근 주변과 접촉을 늘리는 등 본격적인 정치활동 재개에 나서고 있다. 유 의원은 총선 후 한달동안 낙선자들을 두루 만나며 시간을 보냈다.

당분간은 대구에 내려가 어머니집에 머물며 대구기반을 재정비할 계획이다. 내년 올가을부터 대선캠프를 꾸리고 수도권, 경기를 중심으로 민심을 공략할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