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편에 서겠다"…진상규명 활동 본격화

[the300]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주호영(가운데)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5.25. photothink@newsis.com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가 25일 진상규명을 위한 첫 활동에 돌입했다. 통합당은 의혹규명과 동시에 시민단체 기부금이 잘못 쓰이는 일이 없도록 제도도 보완할 방침이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이용수 할머니의 절규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입장에서 모든 의혹을 낱낱이 들여다보고 규명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기부금 의혹 등의 진상규명을 위해 TF를 구성한 통합당은 위원장에 곽상도 의원을, 위원으로 박성중 의원과 김병욱·김은혜·황보승희 당선인 등을 임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피해 할머니들의 부고 소식이 들려올 때마다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아파했다"며 "꽃다운 청춘을 짓밟힌 할머니들께서 여생이나마 편안하게 사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국민들이 주머니를 열었는데 정작 할머니들에게 쓰인 돈은 적고 오히려 단체에서 그 돈을 유용하거나 자신들을 위해 썼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정의연은 외부회계감사 요구에 '왜 그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하고 영수증 공개 요구도 '어느 시민단체가 그걸 공개하느냐'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인다"며 "우리 당이 피해 할머니들의 억울한 사연에 귀 기울이고 손 잡아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련 사안에 대해 수시로 국민에 보고하고 의혹이 해소가 안 되면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태로 우리의 기부문화가 위축되지 않을까라는 우려가 있는데 제대로 활동하는 시민단체엔 그런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