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통합당, 사과로 끝나선 안 돼…5.18 관련법 처리로 매듭짓자"

[the300]

(광주=뉴스1) 성동훈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0.5.18/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그동안 당 일각의 5.18 폄훼·모욕에 대해 사과했다. 환영한다"면서도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정비가 필요하다"며 관련법 처리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전일빌딩에 남은 총탄의 흔적은 40년 전 그날의 참상을 생생히 증언하고 있지만 지금도 밝혀내지 못한 진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초 발포 명령자에 대한 진상규명과 처벌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실종 시민의 유해도 찾지 못했다"며 "집단 학살지와 암매장지를 찾아내 광주시민의 피맺힌 한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과로 끝나선 안 된다. 지금도 온라인에서 5.18을 두고 북한 간첩, 폭동이라는 역사 왜곡과 날조가 판을 친다"며 "전두환은 헬기사격을 지시하지 않았다고 하고, 조비오 신부님에겐 거짓말쟁이라고 말한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주 원내대표의 사과가 빛을 발하려면 역사왜곡 처리법, 5.18유공자 예우법개정안 등을 함께 매듭지어야 한다"며 "5.18정신이 국민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통합당은 5.18의 진실을 밝히고, 왜곡을 막는 일에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