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등록금…통합당 "대학 등록금 반환 검토"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정원석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 2020.1.13/뉴스1

이번에는 등록금이다. 애매하게 70% 기준을 잡느니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주자고 주장한 미래통합당이 '대학 등록금 반환'을 제안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제대로 교육을 받을 수 없으니 등록금을 돌려줘야 한다는 논리다.

정원석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7일 논평을 내고 "통합당은 코로나 학습권 침해로 고통 받는 대학생들을 위해 '등록금 반환' 대안을 전면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우한코로나19 사태로 미래세대의 '학습권'이 '생존권'에 이어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며 "실제로 일부 대학들은 어설픈 온라인 강의 콘텐츠, 10년 된 동영상 강의 재탕을 비롯한 부실한 대체과제 갈음 등으로 학생들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젊은이들이 더 이상 고통 받지 않도록 ‘장학금 제도 확대’를 포함한 관련 대안들을 지속적으로 제시할 것"이라고도 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5일 대통령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을 발동해 모든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씩 지원금을 주자고 주장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도 6일 전 국민에게 지원금을 주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다.

일각에서는 코로나 사태를 빌미로 여야가 경쟁적으로 사실상 돈을 살포하는 선심성 공약을 내놓고 있다고 지적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