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보수단일화 성공…도종환과 '양자구도'

[the300]

[청주=뉴시스] 장세영 기자 = 정우택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충북 청주시 흥덕구 후보자가 5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가경터마널 인근 광장에서 유세차에 올라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2020.04.05. photothink@newsis.com
충북 청주 흥덕에 도전장을 낸 정우택 미래통합당 후보가 단일화에 성공했다. 이로써 청주흥덕은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 후보간의 양자구도로 재편됐다.

김 후보는 5일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보수후보 단일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주민 명령이자 바람이었다"며 "흥덕구민의 한결 같은 목소리에 부응하고자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국가경제를 파탄내고 모든 국민을 분열시켜 우리는 최악의 대한민국을 온 몸으로 경험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흥덕 유권자들에게 가장 많이 들은 말은 총선에서 무능한 지역 국회의원을 바꿔 경제를 살려달라는 요구"라고 설명했다.

통상 유권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단일화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서는 투표용지 인쇄 전에 해야한다는 것이 정설이다. 투표용지 인쇄 전에 김 후보가 사퇴함에 따라 후보단일화 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전망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