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적극 금융이 기업살려..고의없는 과실 책임 안물어"

[the300]5대 금융지주·국책銀 한자리에 "신속한 지원을"(상보)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금융기관 현장 간담회를 갖고 "의료진의 헌신이 환자를 구하듯 적극적 금융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살릴 수 있다"며 "일선현장 창구에서 자금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민간·국책 금융기관장들과 함께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금융은 방역 현장의 의료진과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수요가 많은 데 대해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있을 수도 있다"며 "특별히 다른 고의가 없었다면 기관이나 개인에게 정부나 금융당국이 책임 묻는 일은 없을 것이다. 이 점 약속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06. photo@newsis.com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몰고 온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전 기업과 국민이 사력을 다하는데 지금이야말로 금융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금융권에서도 그 점 잘 알고 최선 다해 역할해줘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책은 잘 마련했지만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며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 맞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분들께서 대출 받는 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시점이다. 이런 부분 각별하게 챙겨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에게 사업장은 생계 그 자체"라며 "(금융권이) 몰려드는 업무로 힘들겠지만 당장 생계 위협 겪는 분들 위한 긴급자금인 만큼 신속성이 중요하다는 것을 잘 이해해 줄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져야겠다"며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기업을 지켜야 일자리를 지키고 국민 삶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 비바람 맞는 국민에게 우산"


문 대통령은 "한국은행도 금융권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충분한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한 만큼 앞으로도 금융권이 함께해주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위기 순간 진면목이 나온다는 말이 있다"며 "위기 순간 금융이 국민과 기업에게 희망이 되고, 비바람을 맞고 있는 기업들에게 든든한 우산이 되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상황 전개따라 추가적 대책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더 어려운 상황이 오더라도 정부가 앞장서고 금융권이 함께하면 극복하고 맷집도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오늘 발표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 노사정 공동선언을 적극 지지하고 함께해준 전국 금융산업 노조에도 깊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민간금융을 대표하는 5대 금융지주와 국책은행, 보증기관을 포함한 정책금융기관이 문 대통령과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모두발언에서 "그만큼 비상한 경제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위기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 아주 큰 역할 해주고 계셔서 감사의 마음도 전하고 위기 극복을 위해서 함께 더 힘 내고자 하는 뜻에서 모셨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