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잇따른 '발언논란'에 "사사건건 꼬투리…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

[the300]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일 문재인 정부를 겨냥하며 "무능은 술책만을 부른다. 사사건건 꼬투리 잡아 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에 혈안"이라고 밝혔다. 'n번방 호기심', '키작은 사람' 발언 등이 잇달아 논란이 되는 것에 비판적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은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도외시할 수밖에 없다. 해결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너무나도 무능하기 때문"이라며 "적당히들 하십시오. 현실을 바라보자. 사람을 바라보자"고 적었다.

황 대표는 "정말 못 살겠다고 모두가 제게 말씀하신다"며 "나의 부모님, 나의 이웃 나의 자식들을 똑바로 바라봐야 한다. 평범함에서 밀려나고 뒤처지고 버림받은 내 가족과 이웃의 좌절감과 절박함을 느끼고 그 외로움을 함께 나눠야 한다. 이것이 실제상황이다. 이것이 팩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실을 바라보겠다. 여러분을 바라보겠다"며 "오늘도 저와 함께해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최근 자신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황 대표는 지난 2일 오후 종로구 부암동 유세에서 길이가 48㎝에 이르는 비례대표 투표용지를 지적하며 "키 작은 사람은 자기 손으로 들지 못한다"고 말했다. 여권을 중심으로 "신체를 비하했다. 언행이 가볍다"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 1일에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발언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