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민이 상처입었다..끝까지 최선을" 질병본부 격려

[the300]예고없이 깜짝방문, 갈비찜 특식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를 예고없이 찾아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며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오후 충북 청주 오송의 질본을 방문, 긴급상황실에서 정은경 본부장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COVID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사투를 벌여온 질본에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하고, 직원들이 이용해 온 '밥차'에 특식을 제공했다. 청와대는 특식 메뉴에 대해 "갈비찜이 포함된 한식"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질병관리본부 방문. 2020.3.11./사진=청와대 제공
"국민 고생하고 상처입어..사망자 안나와야" 

"다들 괜찮습니까?" (문재인 대통령)
"네!" (질병관리본부 직원들)
"힘들지요? 솔직히…." (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질본 긴급상황실에 선 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하루 빨리 (코로나19) 터널을 벗어나 국민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끝까지 열심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국민의 자존심이 상했다. 코로나19로 고생하는 국민은 물론 마음의 상처를 받은 국민도 많다"며 "감염확산 때문에 불안 공포 무력감이 커졌다"고 말했다. 사망자를 줄여야 한다며 "사망율은 낮지만, 국민에겐 가슴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의 아픈 경험이 좋은 자산이 되도록, 성공한 경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사망자가 더 나오지 않게 각별한 노력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국민 피해를 줄이고 일상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 "두 달 넘게 고생하며 힘들고 에너지가 고갈되려고 하던 중"이라며 "직접 오셔서 따뜻하게 격려해 주셔서 새 힘을 얻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11일 오후 건물 콜센터 근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돼 폐쇄된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의 선별진료소에서 입주자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0.03.11. mspark@newsis.com
"전면 입국금지는 극단적 선택"

문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빨리 증상자를 찾아내고, 세계에서 가장 빨리 검사를 해서, 감염을 확인하면 적절한 치료로 사망율을 낮춘 것에 국제사회가 평가를 하고 있다"며 "빠른 속도를 내는 진단키트와 시약, 자가관리앱을 활용한 특별입국절차는 전면 입국 금지라는 극단적 선택을 않고도 바이러스를 막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드라이브 스루라는 검사방법까지, 이런 모습들이 든든하게 국민에게 보이고 이젠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이 열심히 해서 세계가 인정하는 좋은 성과를 냈다. 스스로 자화자찬하는 게 아니라 세계가 평가하고 있다"며 "국민에겐 치유다"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사스(SARS·급성호흡기증후군) 극복 후 노무현 대통령님과 평가대회를 하는 과정에서 질본이 만들어졌다"며 "더 노력하고 분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사스를 겪으면서 질본이 생겨 메르스(MERS) 사태 이후 위상이 높아져 차관급 기구가 됐다"며 "앞으로도 여전히 질본이 (감염병 대응의) 중심일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분투 중인 정은경 본부장을 비롯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3.11 photo@newsis.com
"악수도 못하고..고맙고 고맙다"  

1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발생 후 여러 차례 질본 격려 방문을 원했다. 그러나 업무에 지장을 줄까 주저했다. 이날도 청와대 참모들에게 두 가지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보고 받기 위해 가는 것이 아니다. 브리핑은 준비하지 않도록 하라"며 "순수하게 격려 일정으로 준비하라"고 말했다. 또 "야간 시간이어도 좋다"며 "질본 업무수행에 지장이 없는 시간으로 방문 시간을 정하라"고 말했다. 

이에 수행인원은 최소화했다. 시간도 오후 5시31분부터 오후 7시까지였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오늘 브리핑이나 보고 안 받겠다. 지시할 일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관계자들이 함께 웃었다. 문 대통령은 "고맙고 고맙다는 말씀 드린다"며 "혹시 고충이 있다면 듣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 본부장에게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야당 대표로서 질본을 방문한 적 있다. 그때 정 본부장님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센터장이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상황실을 나서며 "악수를 위해 손도 잡지 못하고 이렇게 서서 마주 보면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며 "(질본을) 믿는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