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대구 특별방역지역 선포' 등 코로나 특별대책 준비중”

[the300]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9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2.19/뉴스1
지난 19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특별방역지역 선포’ 등을 포함한 특별대책을 수립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어제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 특별대책반을 파견한 상태”라며 “중앙에서 약 20여명이 내려가 있고, 대구에서도 필수 업무인력을 제외한 모든 공무원들이 투입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 집단에서 많이 발생했는데, 이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 전수조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대응책에 대해서는 “갑자기 많이 늘어 당혹스러운 면도 있지만 지역사회에서 확진자가 나왔을 때 대응책을 미리 만들었다"며 "그 매뉴얼 대로 차분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구, 경북 지역 포함해 좀 더 특별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특별방역지역 선포 등의 내용을 담은 대책이 마련되면 곧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