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中 마스크 지원? 국내 감염확산 예방에 도움”

[the300]우한 교민 격리지역 선정 조건은 ‘수용·관리 용의성·공항과 접근성’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 현안보고를 위한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30일 “중국 전 지역 교민을 위해 마스크·손세정제 등을 지원한 이유는 국내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현안보고에서 “중국에서의 감염 확산 여부가 국내 감염 확산의 주요변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승희 자유한국당 복지위 간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치료제도 개발되지 않아 국민들이 상당히 불안해 한다”며 “마스크나 손세정제 같은 물품에 대한 사재기가 심해 구하고 싶어도 구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내에도 부족한 마스크 등을 왜 중국에 지원하느냐”고 따져물었다.

이에 김 차관은 “우리 정부가 가진 비축물자 일부를 중국에 지원함으로써 결과적으로 우리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에서 감염자가 줄면 국내 유입 가능성도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이어 “(중국에 대한 지원이 이뤄지더라도) 정부가 필수적으로 비축해둬야 하는 물자에는 큰 영향이 없다”며 “사재기 문제는 계속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선제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긴급 현안보고에서는 우한 교민 격리시설 지역 선정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김승희·김명연 의원 등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우한 교민 격리 시설 선정으로 아산·진천 지역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선정 배경’을 물었다.

이에 김 차관은 “우한 교민들을 데리고 오겠다고 결정된 이후 신청자들이 빠르게 증가했다”며 “이로 인해 보건당국은 ‘수용능력’과 ‘통제 용의성’, ‘공항으로부터의 무정차 접근성’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으로 격리수용 시설을 옮길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시간적으로 다른 대안은 없다”며 “지역주민들의 걱정이나 우려는 잘 알고 있고, 이런 불안감을 줄이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