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천공항 中 전역 항공노선 검사해야”

[the300] 필살의 방어태세 강조…”중국 정부에 적극적으로 정보 공유 요구해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시설환경팀 관계자들이 호흡기 전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우한발 비행편 해당구역에 추가방역을 실시하며 일반 입국장 소독살균을 주 1회에 2회로 추가로 진행해 전염병 대응 강화에 나섰다.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3일 ‘우한폐렴’ 확산과 관련, 인천공항 전수검사 범위를 중국 전역 항공 노선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외 국가들의 감염사례가 연이어 확인돼 국민 불안도 함께 커지고 있다”며 “한번 뚫리면 끝이라는 각오로 정부와 방역당국은 필사의 방어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현재 보건당국의 전수 검사는 우한 직행 노선 이용자에 국한돼 있다. 이미 베이징, 상하이 등 우한 밖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춘제에 약 13만명의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방어선을 더욱 두텁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2002년 중국에서 처음 시작돼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사스 사태 때도 정보 공개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피해가 커졌다"며 중국 정부에 정보 공유를 적극 요구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북한 개별관광’ 정책을 전면 보류해줄 것도 요청했다. 이들은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북한은 우한폐렴으로 인해 외국인 관광을 중단하고 국경을 잠정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부가 북한 관광을 계속해서 추진하는 것은 국민 생명을 수호해야하는 국가의 직무유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힘쓰고 있는 수많은 공무원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국회 안에서의 불필요한 절차는 과감히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