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노영민 "유재수 감찰중단 불법 아냐..김기현 첩보이첩 당연"

[the300]29일 국회 운영위원회


[서울=뉴시스] 이종철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29. jc4321@newsis.com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29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의혹을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이 파악하고 감찰을 중단했다는 의혹에 "불법적 감찰중단을 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노 실장은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 "민정수석실에서 일정 정도 문제를 확인, 인사조치하는 걸로 정무적 판단을 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당시 드러난 것 많지않은 부분이었다"고 말했다. 또 "현재 보도되는 것이 사실이라면 검찰수사로 밝혀진 것"이라며 "당시 민정수석실은 수사권이 없어 그런 자세한 것 알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또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청와대에서 경찰로 넘긴 데 대해 "첩보 이첩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노 실장은 "김기현 시장의 경우 청와댜 조사대상 아니어서 그대로 이첩했다고 들었다"며 "그대로 이첩 않으면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