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자사고' 학비순위는…1위 민사고 2672만원

[the300]교육부 제출자료…하나고 1548만원, 용인외대부고 1329만원 등

여영국 정의당 의원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사립고등학교 중 학비가 가장 비싼 곳은 연간 2671만8000원을 납부하는 민족사관고등학교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교육위원회 정의당 여영국 의원(창원시 성산구)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사고 연간 학비 현황'에 따르면, 2018회계연도 결산 기준으로 자사고의 학부모부담금은 평균 886만 4000원이었다. 

세부적으로는 학생 1인당 △입학금 7만6000원, △수업료 418만1000원, △학교운영지원비 131만9000원, △수익자부담경비 328만 8000원이었다.
 
학비를 가장 많이 내는 곳은 민족사관고로 2671만 8000원이었다. 2018년 비정규직 노동자의 월임금총액 164만 4000원을 1년으로 환산한 1972만8000원보다 많다는 설명이다. 비정규직 노동자의 1년치 임금으로는 자사고 학비를 감당할 수 없다는 얘기다.
 
서울 하나고가 1547만6000원, 경기 용인외대부고가 1329만원, 인천 하늘고가 1228만1000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에 자율형사립고등학교 재지정 과정에서 떨어질뻔한 전북 상산고는 1149만원으로 다섯번째로 학비가 비쌌다. 

42개 자사고 중에서 학비가 1000만원을 넘는 곳은 9개교(21.4%)였다. 학비가 가장 싼 곳은 전남 광양제철고로 연 569만4000원이다.

여 의원은 "사회통합전형으로 한 명도 뽑지 않는 민족사관고는 학비가 가장 비싸고, 사회통합전형이 3%도 되지 않는 상산고는 학비가 다섯 번째"라며 "경제력 없으면 머나먼 곳이라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이어 "학비가 가장 적은 곳은 광양제철고도 비정규직 노동자의 3.5개월치 임금과 맞먹는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 공정하고 평등한 대한민국을 이루려면 자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조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학비 현황(단위:만원)/자료제공=여영국 정의당 의원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