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열려있는 '개머리 포문' 관련 北 "해안포 없는 곳" 해명

[the300]"NLL 해안포 덮개 씌우는 것 100% 이행"

【연평도=뉴시스】최동준 기자 = 31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옹진군 해안의 일부 포진지가 열려 있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오는 1일부터 해안포 포문을 폐쇄해야 하며 황해도 내륙지역의 모든 포에 대해서도 서해 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으로 사격이 금지된다. 2018.10.31.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북 간 군사 분야 합의에도 불구하고 북한 황해도 개머리지역의 해안포 1개 포문이 열려있는 것과 관련해 북측이 "해당 포문에는 해안포가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개머리지역 포문이 하나 열려있는 것은 남북 당국 간에 협의를 하고 있다"며 "북측에 따르면 해안포가 없다는 설명"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은 "개머리지역 포문이 하나 열려있어서 북측에 우려를 전달했고, 북측이 그렇게 해명한 것"이라며 "이것은(해안포가 없다는 것의 사실 여부) 추후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 정상은 9·19 평양공동선언 및 군사분야 합의서를 체결하며 11월1일부터 서해 완충구역 일대 모든 해안포의 포문을 폐쇄하기로 합의했다.

북측은 이 합의에 따라 지난달 25일부터 대부분의 포문을 폐쇄했지만 개머리 지역 포문 1개는 현재까지 개방한 상태로 드러나서 논란이 됐었다.

정 실장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안포에 덮개를 씌우는 것은 100% 이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NLL 일대 해안포는 북한이 6대 1로 압도적으로 많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