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수현 맡아온 부동산·에너지, 윤종원 경제수석에 이관

[the300]靑 "김수현 과한 업무부담 나눠갖는 의미"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장하성 정책실장 뒤에서 김수현 사회수석과 윤종원 경제수석이 자리를 잡고 앉아 있다. 2018.11.06. jc4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사회수석실에서 주도하던 에너지 정책을 경제수석실로 넘긴 것에 이어, 부동산 정책도 이관하기로 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6일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정책을 사회수석실이 관여했던 것은 정부 초기 업무 관장에 따라 그렇게 진행이 됐었던 것"이라며 "최근에는 경제수석실로 (부동산 정책을) 이관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에너지 문제와 탈원전 정책은 그동안 사회수석이 맡았는데, 한 달 전부터 제가 맡아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수현 사회수석이 그동안 주도해온 부동산·에너지 정책의 책임자가 윤종원 경제수석으로 바뀐 셈이다. '포용성장'을 앞세운 윤 수석의 청와대 정책실 내 입지와 역할이 그만큼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김 수석은 그동안 '사회수석' 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경제 정책에 관여하며 '왕수석'으로 불려왔다. 그런 상황에서 부동산·에너지 정책을 경제수석실로 넘긴 것은 청와대 내부적으로 중요한 역할 변화가 진행되고 있는 신호로 읽힌다. 

실제 주택도시비서관이 현재 사회수석실 산하에 있기 때문에, 부동산 정책이 경제수석실로 넘어가면 청와대 내부 구조개편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 김 수석은 최근 장하성 실장의 후임 정책실장 후보군으로도 불려 오기도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에너지 정책의 경우 경제, 산업, 기후 등 모든 분야가 다 관련돼 있다. 그 관장을 김수현 수석이 하다가 한 달 전쯤 윤종원 수석에 넘긴 것"이라며 "심오한 뜻은 없다. 김 수석에게 과하게 업무부담이 간 것을 나눠갖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2017.05.14.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