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강경화, "5.24 조치 해제, 말 앞섰다면 죄송"

[the300]"범정부 차원 검토는 아냐"

강경화 외교장관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한·아프리카재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8.10.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5.24 조치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했던 자신의 이날 오전 발언에 대해 "말이 너무 앞섰다면 죄송하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외교부 국감에서 5.24 조치해제를 관계부처와 검토하고 있다고 한 자신의 발언을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적하자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감 중 정부가 '정부가 5.24 조치 해제 용의가 있느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후 또 다른 의원 질의에선 "범정부 차원에서 이것(5.24 조치)을 어떻게 할 것인지 검토하고 있다는 말은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다음은 김무성 의원과 강 장관의 일문일답. 

-김: 5.24 주무부처가 외무부 입니까?
▶강: 아닙니다.

-김: 통일부서 아무 말도 안했는데 이런 말 해도 됩니까
▶강: 주무부처 주요 사안에 대해 언론 얘기도 있고 민원도 있어 늘 검토하고 있을 것이란…

-김: 검토한다는 발언을 국정감사에서 함부로 해도되는겁니까
▶강: 제 말이 너무 앞섰다면 죄송합니다.

-김: 이해찬 의원, 정진석 의원에 대한 (장관의) 답이 왔다 갔다 하고 있다. 장관은 5.24 조치 해제의 선행 조치를 뭐라고 생각합니까.
▶강: 그것을 비롯해서 국제사회 제재가 있는 상황에서 검토를 할 것이 5.24 조치뿐 아니라 국제사회 대북제재 틀도 모두 고려해 감안해야 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