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南 예술단 평양공연 깜짝 관람 "가을엔 결실 갖자"

[the300]金 "文대통령, 합동공연 봐..(내가) 단독공연이라도 보는게 인지상정"

【평양=뉴시스】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남측예술단 공연장 방문한 김정은 위원장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행사장에 입장한 뒤 손을 흔들고 있다. 오른쪽은 도종환 문체부 장관. 2018.4.1 (사진=방송캡처) photo@newsis.com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를 대동하고 우리 예술단의 1일 평양 공연에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공연 후 우리측 출연진을 불러 격려하는 과정에서 북한 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제안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시간으로 오후 6시40분 동평양대극장에 도착했다. 공연이 시작한 6시50분쯤 공연장 내부 현관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진행될 남북 합동공연에 참석할 것으로 점쳐졌으나 예상을 깨고 이날 공연장에 왔다.

김 위원장의 도착에 맞춰 우리측에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윤상 음악감독이 나와 그를 맞이했다. 김 위원장은 이들 한 명 한 명과 악수했다. 이후 가볍게 대화를 나누며 2층 공연장으로 입장했다.

김 위원장은 2시간10분가량 진행된 공연을 끝까지 관람했고 관람 중에는 중간중간 박수를 치기도 했다. 공연 중 김 위원장은 도 장관에게 남측 공연 중 노래와 가사에 대해 물어보는 등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연 후 김 위원장은 우리측 출연진을 불러 일일이 악수하며 격려했고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 과정에서 "문화예술 공연을 자주해야 한다"며 "남측이 '봄이 온다'라는 공연을 했으니 가을에는 결실을 갖고 '가을이 왔다'라는 공연을 서울에서 하자"고 말했다. 김 위원장에게는 취재진 접근이 통제됐으나, 그와 악수를 나눈 우리측 출연진을 통해 이런 발언이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공연이 끝나자 우리측 고위급 인사들과 함께 1층으로 내려오면서 이날 공연장을 찾은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정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원래 3일 열릴 남북 합동 공연을 보려고 했으나 다른 일정이 생겨 이날 공연에 참석했다"며 "북남이 함께하는 합동공연이 의의가 있을 수 있으나 순수한 남측 공연만 보는 것도 의미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또 "문재인 대통령께서 합동공연을 보셨는데 단독공연이라도 보는 것이 인지상정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연에는 김 위원장 부부 외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격인 김창선 서기실장도 함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