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급파 김부겸 "안되겠다"…文 대통령 보고받고 "수능 연기"

[the300]교육부도 수능진행 난색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2017.9.18/뉴스1
정부가 16일 예정된 수능을 경북 포항 지진 여파로 일주일 전격 연기한 데는 현장 피해상황을 본 고위 당국자의 보고가 결정적이었다. 

1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에서 귀국, 수석보좌관 회의를 이날 오후 5시45분까지 주재했을 때도 수능일 연기 결론은 내지 않았다. 단 그사이 문 대통령은 '책임있는 당국자'가 현장에 가도록 지시했고,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포항으로 급파됐다. 

현장을 가본 김 장관은 도저히 수능 진행이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한다. 교육부도 비슷한 입장이었다. 이에 김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긴급 보고했다. 이미 청와대 수보 회의는 끝난 뒤였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 보고를 받고는 결정을 미룰 수 없다고 보고 수능일 연기를 선택했다. 뒤이어 김상곤 교육부총리가 오후 8시20분, 16일부터 일주일 뒤인 23일로 수능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연기에 따른 후폭풍도 만만치 않지만 시험 강행시 포항과 인근지역 수험생이 겪어야 할 심리적 물리적 어려움이 크다고 봤다. 포항에 마련한 수험장(학교)에 유리창 파손, 건물 손상 등의 피해로 정상적인 시험 진행이 곤란하다고 판단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상황에서 포항 수험생들이 수능을 제대로 치르겠느냐"며 "그런 점을 고려해 신속히 결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