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 댓글사건, 사실관계 살펴봐야"

[the300]"국가차원 무리 있었던 사건, 진상 알아야…남북정상회담록 유출, 부적절"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철우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전달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뉴스1
서훈 국가정보원 후보자는 29일 "국가차원에서 무리가 있었던 사건에 대해서는 살펴봐야 한다"며 진상규명을 예고했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국정원의 범죄에 가까운 행태를 봐왔을 텐데 진상규명이 필요한가'라는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진상을 알아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 후보자는 국정원 댓글사건에 대해서는 "현재 재판이 진행중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실관계는 살펴봐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반값등록금 문건', '보수단체 자금지원', '좌익효수 댓글공작 사건' 등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남북정상회담 무단유출에 대해서는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판단한다"며 "정상회담록은 가장 높은 수준의 국가문서로 보관하는 게 상례다. 일반에 공개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신 의원은 "발췌본이 만들어지고 회람된 경위도 함께 조사해 달라"며 "만약 잘못됐다면 전직이더라도 원장을 포함해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유우성씨 간첩조작 사건과 국정원 해킹의혹 관련 임 과장 사망사건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