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靑수석 "특검 수사 파악 지시? 사실무근"

[the300]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김현숙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이 자신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내용을 파악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15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난 1월31일 이미 언론에 밝혔듯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게 지시해 최원영 전 고용복지수석의 진술을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는 김진수 보건복지비서관의 증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김 수석은 또 "김 비서관이 조사받으러 가겠다고 하자 제가 김 비서관을 만류했다는 증언 역시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김 비서관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 심리로 열린 문형표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의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지난 1월 최 전 수석이 특검 조사를 받은 다음 날 박 전 대통령이 김 수석을 통해 '최 전 수석이 무슨 발언을 했는지 알아보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놀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 비서관은 이어 "나는 최 전 수석이 조사받은 것을 모르고 있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