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이재용 구속에 '충격'…"뇌물 때문 아닐수도" 한가닥 희망

[the300] 朴대통령 특검 대면조사, 주말 또는 내주초 관측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구속된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 측은 공식 반응을 삼가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뇌물죄 수사 강도가 한층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 부회장 구속에 대해 우리가 입장을 낼 수 있겠느냐"며 "특별한 반응을 보일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구속 사유가 뇌물죄인지 다른 죄명 때문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어떤 혐의가 적용됐는지는 모르지 않느냐"며 "뇌물죄는 이미 지난번에 있었고 (영장이) 기각됐는데, 이번에 5개 혐의 가운데 어느 부분이 적용됐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특검은 430억원대 뇌물공여를 비롯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총 5가지 혐의를 이 회장에게 적용했다. 지난달 구속영장 청구 때와 달리 추가된 혐의는 재산국외도피와 범죄수익은닉 위반죄다.


지난번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달리 이번에 영장이 발부된 데는 박 대통령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뇌물공여'가 아닌 다른 혐의가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박 대통령 측 판단이다.


법원이 이 부회장에게 뇌물공여 혐의가 상당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면 박 대통령 입장에선 뇌물수수 혐의를 피하기 어려워진다. 


박 대통령 측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와 탄핵심판 등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부회장이 구속수사 과정에서 뇌물공여 혐의를 인정할 경우 박 대통령은 대면조사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일 수 밖에 없다.


한편 특검 대면조사 일정에 대해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아직 얘기가 없다"며 "오늘은 아닐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당초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같은 날 특검이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현재로선 대면조사가 당장 이뤄지진 않을 것이란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특검으로선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를 수사기록에 반영할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대면조사를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박 대통령 측도 특검의 대면조사를 수용한다는 입장은 유지하고 있어 이르면 이번 주말 또는 다음주초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성사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