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장제원!""왜? 표창원"…탄핵 반대명단 공개에 삿대질

[the300]안행위 전체회의에서 몸싸움 직전 충돌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오른쪽)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SNS에 올린 탄핵반대의원 명단 공개에 항의하며 회의장을 나갔다. 2016.1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새누리당 국회의원 명단을 분류한 것을 두고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동료 의원들 간에 막말과 고성이 오갔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가 1일 국회에서 개최한 전체회의에서 박성중 새누리당 의원이 표창원 의원의 탄핵 반대 명단 공개에 대해 항의하면서다.

박성중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동료 의원을 이렇게 한다는 것은 인격모독 살인"이라며 "우리 내부도 전부 생각이 다르고, 새누리당 내에도 격론이 한창 붙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동료 의원들 서로의 인격을 존중해야 한다"며 "그런 것을 잘 못배웠는지 모르겠지만 이런 게 앞으로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말씀 드리고 싶고, 우리 내부가 상당히 격앙돼 있다"고 전했다.

야당 의원들은 법안 처리를 위해 소집된 회의이니만큼 이 같은 발언은 부적절하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다른 새누리당 의원들이 가세해 표 의원을 비판하자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표 의원은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진행하는 도중 새누리당 의원들이 자리를 뜨려고 하자, "그렇게 예의도 없고, 하고 싶은 말 마음대로 해놓고 그냥 가면 동료의원에 대한 예의입니까"라고 따졌다.

이에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표 의원에게 "예의 먼저 차리세요. 할 짓을 해야지 말이야"라고 쏘아붙였다. 이 말을 들은 표 의원은 "장제원, 이리로 와봐. 할 짓?"이라며 소리쳤고 장제원 의원은 "왜? 표창원"이라고 답하며 반말이 오가기 시작했다.

격앙된 표 의원이 장 의원에게 다가가자 장 의원은 "깡패야? 국회의원은 국회의원 품위를 지켜"라며 삿대질을 했고 표 의원은 "경찰이다. 왜?"라며 대꾸했다.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다른 의원들이 장 의원을 데리고 회의장을 빠져나가면서 두 사람의 충돌은 일단락됐다.

이후 표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하는 것이 국민적 요구이기 때문에 국민의 대의기관이고, 대표자인 국회의원들이 어떤 입장인가를 밝혀야 하는 것이 도리라고 판단했다"며 "여기에 대해서 물론 이의제기나 의견제시, 토론 가능성 분명히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개인적 활동이지만 동료 의원들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만약에 문제제기 한다면 충분히 받아들일 의사가 있다"면서 "지금 이러한 방식으로 상임위 진행 중에 법안심사 의결 관련된 논의 중에 개인적 부분들을 인격모독적으로 발언하시고, 이런 소란을 야기하는 것은 결코 국회 의사진행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표 의원과 장 의원의 막말 장면이 보도 등을 통해 빠르게 전파되자 두 의원은 이에 대한 해명에 나서며 장외설전을 벌였다.

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 의원이 삿대질하며 "경찰이야? 국회 품위를 지켜!"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올려 이날 상황을 전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창원 의원 페이스북에 자신이 행한 저에 대한 막발은 빼고 악의적으로 편집한 동영상을 보좌관의 이름으로 올렸다"며 "편집하지 말고 풀영상을 올리길 요청한다"면서 먼저 반말을 시작한 것은 표 의원이었다고 지적했다.

표 의원은 "제 SNS 국회 발언 등은 보좌관이 실시간 페북 라이브로 촬영, 게재한다"며 “페북 라이브를 사용해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편집’이란 것은 불가능(하고) 실시간 중계 방식(으로) 사전 사후 혹은 화면 밖 놓치는 부분은 있을 수 있지만 편집은 불가능하다"면서 장 의원을 재반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