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文, 北에 묻자는 김만복 제안 수용"…野 "원장 사견"(상보)

[the300]與 "김만복이 北 의견 묻자고 처음 제의, 기권결정 10일"…野 "개인적·상식적 취지 답변, 근거자료 없어"

이병호 국정원장이 19일 오전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감 개의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뉴스1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1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묻자는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원장은 답변의 근거를 대지 않고 사견이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야당은 주장했다.


이 원장은 이날 서울 내곡동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감에서 '김 전 원장이 제일 먼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의한 게 맞느냐'라는 새누리당 간사 이완영 의원의 질의에 "맞다"고 답변했다고 이 의원은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 원장은 이어 2007년 11월18일 김 전 원장이 남북 경로로 확인하자고 제의한 데 대해 문 전 대표가 그렇게 하자고 결론낸 것이 맞느냐는 이 의원의 질의에도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고 의 의원이 밝혔다.


이 원장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 시기가 16일인지 20일인지 묻는 질문에는 "당시 천호선 대변인 발표처럼 기권 최종 결정일은 20일이 맞다고 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원장은 또 백종천 당시 안보실장이 건넸다는 북한 입장이 담긴 쪽지에 대해서는 "쪽지 자료에 대해서는 어떻게 할지 찾아보고 검토해 본 후에 추후 기회가 있을 때 답변하겠다"며 "이미 진상에 관련해서는 나와야 할 일은 다 나왔고 알려질 일은 다 알려졌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이 원장은 아울러 "자료 요청에 대해서는 NCND(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음)이지만 회고록에 대해서는 NCND가 아니다. 질의응답에 대한 공식적 답변이다"라며 "회고록은 기억이 아니고 근거를 갖고 기술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고도 이 의원은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이 의원의 브리핑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총체적으로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저흰 전혀 의견을 달리한다. 국정원장이 그렇게(김 전 원장이 북한에 제일 먼저 물은 것이 맞다고) 말한 게 아니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상식적으로 볼 때' 맞다고 말씀하신 것"이라며 "저희 의원들이 답변에 대해 어떤 자료에 근거하냐고 하니 자료를 본 건 한 개도 없다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이 의원은 "근거 없다는 말은 없었고 단도직입적으로 간명하게 질의응답 했다"며 "계속 야당 의원들이 왜 원장 사견을 얘기하냐고 말해서 정진석 원내대표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사견이냐고 물으니, 국정원장이 국감에서의 의원 질의에 대한 정식 답변이라고 밝혔다"고 재반박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이 원장은 '공식적인 의견을 물으니 NCND라고 말했고, 개인적인 의견을 묻길래 대답한 것뿐인데 진위가 왜곡됐다면 언론이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며 이 원장의 발언이 개인 샤견임을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