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김만복 증인 채택 안해..19일 국감에서 보고

[the300]국정원이 자체조사 후 19일 국정감사에서 보고키로

정보위 여야 3당 간사인 이완영 새누리당(가운데), 김병기 더불어민주당(오른쪽),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핵심 당사자인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 증인 채택 관련 회동을 갖고 있다. 2016.10.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3당 간사가 17일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국정감사 증인채택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했지만,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정보위는 오는 19일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한 김 전 원장에 대한 사실관계를 보고하도록 국정원에 요청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회동 직후 "(여당은)송 전 장관의 기록 등 김 전 원장의 정보위원회 증인 출석을 요구했는데, 두 야당 간사가 반대했다"면서 "다만 국민의당과 여당은 오는 19일 국정원이 (국정감사에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사실관계를 보고하도록 국정원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김 전 원장의 말을 반드시 들어야겠다고 생각해 (증인채택을) 요구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강하게 반대했다"면서 "향후 여당은 지도부와 적절히 협의해서 다른 방법으로 (김 전 원장의 발언을)들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정원 권한 내에서 요청하는 것"이라면서 "국정원이 정보공개법 안에서 알아서 판단해서 공개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김 전 원장이 출석하면 정책국감 되는 것이 아니고 국감의 수준이 떨어질 수 있다"면서 "본질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국정조사에서) "얘기를 일부 발췌해서 하는 것은 안 된다. 워딩 그대로가 중요하다"면서 "그런 게 있는지 없는지 자체가 일급비밀인데, 일급비밀 공개는 굉장히 신중해야 한다. 지난 2012년 NLL사태 에서 봤듯이 이런 거로 국기문란이 되면 안 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