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핵소형화 개발 생각보다 빠르게 진행돼 우려"(상보)

[the300]국회 정보위 긴급보고…"추가 핵실험 언제 일어나도 놀랍지 않다"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제5차 핵실험 관련 정보위원회 긴급 전체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6.9.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개발이 예상보다 빨리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또한 추가 핵실험의 가능성도 우려할 만한 것으로 보고됐다.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9일 국회에서 국정원의 긴급보고를 청취한 후 "북한이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스커드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을 정도의 핵 소형화 개발"이라며 "그 목표가 당초 생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북한의 핵실험 기간이 짧아져서 개발속도가 빠르게 진척되는 것을 (국정원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지난 1월 초 4차 핵실험을 강행한 지 9개월 만이다. 정부가 북한이 4차 핵실험 이후 5차 핵실험을 강행할 징후를 파악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출처를 확인해 줄 수는 없지만 여러가지 징후를 충분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보여진다"고 답했다.

그러나 북한의 핵개발 진행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는 만큼 추가 핵도발에 대한 우려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의원은 "6차, 7차 핵실험이 언제 일어나도 놀랍지 않다"며 북한이 추가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5차 핵실험은 핵 능력의 진전을 과시하는 한편 북한 체제 내부 동요를 막기위한 목적이 큰 것으로 국정원은 설명했다.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국제 사회가 북핵 불용을 강하게 압박하는 데 대한 반발과 함께 김정은의 강한 지도자상을 부각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 엘리트들의 연이은 탈북 등으로 내부가 동요하는 것을 차단하는 효과를 노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남적으로는 안보 불안감을 조성해서 남북대화 제의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