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덕진 현역 김성주, 정동영 겨냥 "마지막 패착될 것"

[the300]19일 국회서 기자회견…"낡은 정치와 한 판 붙겠다"

김성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전주 덕진구 현역인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국민의당에 입당하고 덕진구 출마를 선언한 정동영 전 의원을 겨냥, "국민의당 입당과 덕진 출마는 3번째 마지막 패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 전 의원이) 순창에 내려올 때부터 씨감자 재배가 아니라 덕진 출마가 목표였다는 것은 숨길 수 없는 사실"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화려한 정치의 길을 덜은 정 전 의원은 2009년 재보선 탈당 후 덕진 무소속 출마 강행과 2015년 관악을 보선 출마로 실망을 줬었다"며 "이번 출마는 더 이상 야권 지도자이기를 포기한 것이다. 백의종군하는 험지출마가 아니라 3번 당선시켜준 양지로 돌아오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 전 의원에게는 야권승리를 위해 불출마선언하고 야권통합이나 총선승리에 나서는 것이 남아있는 '신의 한 수' 였다"며 "하지만 국민 바람을 저버리고, 결국 분열의 정치로 나갔다"고 말했다.

그는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열린우리당을 탈당해 500만표 차 큰 패배를 안겨주었고 2015년 관악을 보선 출마로 새누리당에게 의석을 어부지리로 헌납했으며, 그 후 총선을 앞두고 쓰디쓴 야권 분열을 초래했다"며 "또 다시 지역을 분열시키고 싸움터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말의 성찬과 언어의 유희로 정치하는 시대는 지났다. 말로만 하는 선동정치가 아니라 묵묵히 실천하는 생활정치,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는 떴다방 정치가 아니라 시민과 함께하는 끈기 있는 한우물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낡은 정치와 한 판 붙겠다. 낡은 정치, 분열의 정치와 한 판 싸워 멋지게 승리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