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강도높은 경제민주화 필요"

[the300]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조기 선대위원회 구성을 논의하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더민주 최고위는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멘토'로, 경제민주화의 아이콘인 김종인(76) 전 의원을 조기선대위원장에 전격 영입했다. 2016.1.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대표는 "불평등을 해소하고 새경제로 나아가기 위해 강도높은 경제민주화가 필요하다"며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 박사께서 우리 당과 함께 해주시기로 했다"며 "김종인 박사님은 학자로서 또 정치인으로서 경제민주화를 필생의 신념으로 추구해오신 분으로 오늘날 시대정신인 경제민주화의 상징같은 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정부는 경제민주화에 실패했고 이 때문에 소득불평등이 더욱 심해졌다"며 "김 박사는 우리 당을 시대적 과제인 소득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유능한 경제정당으로 만드는데 결정적 역할 해주실거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이번 총선은 박근혜 정권의 불평등한 경제에 맞서 국민의 삶을 지키는 심판이다"라며 "낡은 경제세력과 새 경제세력의 대결이다. 최고위와 상의해서 선대위를 조기에 출범시키고 김종인 박사를 우리 당 선대위워장으로 모시려한다"고 말했다.

그는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당내에서 진행해 김 박사 중심으로 총선 필승, 정권교체 까지 바라보는 선대위의 구성을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