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문재인·안철수 보호하고 살려낼 방법 고민중"

[the30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대표 두 분을 보호하고 살려내는 방법이 없는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강래구 대전 동구위원장 선거사무실에서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만든 당의 분당사태로 인해 이번 총선에서 야당이 참패하는 결과를 본다면 과거와 현재에서 두 분의 책임을 면하기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박 의원은 "야당이 제대로 된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분열한 모습에 대해 무척 안타깝고 속상하다"며 "강한 전통야당을 바라는 국민들, 한편으로는 새로운 물결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국민들의 열정 두 가지를 묶어낼 것이 없는지 깊이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부채공화국이고 서민들의 어려움을 야당이 대변해 주지 않으면 균형 잡힌 정치를 할 수 없다"며 "이 같은 중요한 시점에서 야당의 방황이 국민들에게 염려와 걱정을 끼치는데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박 의원은 제대로된 경제정당을 만들고 싶다는 소망도 밝혔다. 그는 "경제정의가 중요하다"며 "경제정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은 특권층과 서민의 격차가 커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김종인 박사와 정운찬 박사, 장하성 교수, 김강두 교수 등 4명과 함께 이 부분에 대해 지난 가을부터 심도 깊은 논의를 해왔다"며 "그런 와중에 야당의 분열로 무척 당황스럽고 이들과 나눠왔던 얘기들을 어떻게 정리할지 생각 중"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