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선진국 英사례 살펴보니…금융·IT·가맹점 이해관계 조정이 핵심

[the30]정우택, 지급결제 세미나…英바클레이 "은행·IT업체 등 공동노력 절실"

정우택 국회 정무위원장/사진=머니투데이DB
박근혜 정부가 추진 중인 창조경제 정책의 핵심인 핀테크 산업의 육성을 위해서는 금융과 통신, 가맹점 등의 이해관계 조정이 가장 중요하다는 해외 금융기관 관계자들의 지적이 나왔.

마이클 선더스 바클레이은행 전무는 31일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국회 정무위원장·사진)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정책세미나 '지급결제의 미래: 글로벌 동향과 한국의 과제'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마이클 선더스 전무는 "영국은 이제 세계에서 호주 다음으로 비접촉식 결제가 확산된 시장"이라며 "전체 200만개의 카드 가맹점 가운데 40만곳이 비접촉 결제를 지원하고 있고 2020년까지 100% 비접촉식으로 가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비접촉식 결제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성해 560%의 성장률을 기록했다"며 "은행과 카드사, 가맹점, 신용카드 협회 등이 모두 일관된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에 이같은 성장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그는 1966년 플라스틱 카드가 발급된 이후 디자인과 보안성 등에 강화는 있었지만 근본적인 변화는 없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앞으로 신용카드 영역은 비접촉 결제를 중심으로 영역을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비접촉결제는 앞으로 신용카드 지급결제 부문에서 혁신이 이뤄질 수 있는 계기이며 핵심적인 변화는 모바일 영역에서 일어날 것"이라며 "애플 삼성 구글 모두 관련 기능을 내놓고 있으며 웨어러블 제품에도 내장되는 등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발제자로 나선 이충렬 고려대학교 세종대학교 교수 역시 핀테크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들간의 이해를 조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충렬 교수는 "2006년 당시 정보통신부에서 작업반을 만들어 최근 소개되고 있는 핀테크 모바일 결제와 관련된 시범사업까지 진행이 됐다"며 "그러나 당시 이해관계가 걸린 기관들끼리의 조정이 되지 않아 당시 시범사업된 모델들이 상용화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은행산업이 독점 내지는 과점 상태에서 각자의 마켓 쉐어가 어느 정도 정해져 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수천억원의 IT비용을 투자하면서까지 새로운 서비스를 할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금융부문은 항상 지급결제서비스가 실물경제 발전의 걸림돌이 돼야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최근 핀테크가 다시 주목받고 있는만큼 정부가 금융권과 IT업계들의 이해관계를 잘 조절해 나가야 핀테크 활성화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