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내일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법 재의 '담판'

[the300](상보)"기일 잡자" 새정치 요구는 거절…1일 본회의 상정 무산

정의화 국회의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국회법 개정안 재의결을 촉구하기 위해 방문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5.6.28/사진=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이 오는 29일 새누리당 유승민·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와 만나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재의 일정을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단과 이날 오후 의장실을 찾아 약 1시간 동안 정 의장과 면담한 뒤 "(정 의장이) 내일 오후 2~3시 사이에 저와 유승민 원내대표를 국회의장실로 불러서 이 문제에 대해 협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월요일부터 국회를 정상화하려는 저희 노력이 일단 저지됐다. 유감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공개 회의에서 정 의장은 재의 기일을 잡아달라는 새정치연합의 요구에 "의장이 사실상 권한이 없다"며 "날짜를 임의로 정하면 다시 다른 분란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럴 때는 굉장히 차분하게 하면서도 국회법에 따라 절차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법 제76조에 따르면 의장은 의사일정을 작성하면서 국회운영위원회와 협의하되,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의장이 이를 결정한다. 아직 여야 원내대표 간 협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 정 의장의 판단이다.

정 의장은 "내일부터 여야 원내대표가 협의를 해달라고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도 안될 경우엔 정치적 상황을 고려해서 의장이 판단하겠다. 그 절차를 밟지 않고 의장이 나서버리면 새누리당에서도 의장에게 월권에 대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의장도 하고 싶은 말이 굉장히 많지만 참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장은 서둘러 재의 일자를 잡아 새누리당이 본회의에 불참하는 것보다 여당을 설득해 표결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다음달 7일까지는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문제를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 의장은 "문제는 7월7일이 넘어가면 다음 국회가 8월 말이고 그것은 벌써 두달 후다. 마무리는 해야 할 상황이기 때문에 양당 원내대표와 고민을 하겠다. (다음달) 7일을 넘기는 어려운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