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메르스로 경제위축 안돼…모든 선제조치"

[the300]"수출 계속 악화되면 성장기반 약화돼" 대책 마련 지시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이번 메르스 사태가 우리 경제를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기재부를 비롯한 관계부처는 메르스 발생에 따른 경제적 파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모든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이렇게 말하고 "특히 관광, 숙박, 교통, 레저 등 민생 관련 동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메르스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이나 업종, 계층에 대해서는 맞춤형 대책을 신속하게 만들어서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자영업자를 비롯한 서민들의 경제적 사정이 더욱 어려워지지 않을까 심각하게 염려된다"며 "이번 메르스는 모두 의료기관 내 감염으로 지역 사회 내 전파가 되고 있지 않아서 확실한 통제가 가능한 상황으로 국민 여러분께서도 마음이 불안하겠지만 과민하게 반응해서 경제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동안 우리 경제의 성장을 견인해 온 수출이 최근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저유가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금년 1분기 우리 수출 추이가 세계 7위에서 6위로 상승해서 경쟁국보다는 상대적으로 선전하고 있기는 하지만 상황이 계속 악화될 경우 기업은 물론 국가 전체적으로 성장기반이 약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특히 엔저와 유로화 약세로 우리 기업의 가격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는데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수출을 다시 회복시키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산업부 등 관계 부처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기업의 수출 애로사항 해결이나 마켓팅, 금융지원과 같은 단기적인 방안 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우리 수출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까지 모두 망라해서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수출 활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현재 마련 중에 있는 2015년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충실히 포함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근에 수출감소세와 관련해서 6월1일 정식서명한 한·중 FTA(자유무역협정)는 우리 수출의 어려움을 돌파할 수 있는 좋은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FTA 체결로 그간 상대적으로 진출이 부족했던 내수 소비재는 물론 문화콘텐츠라든가 의료 등 서비스 분야까지 수출확대의 기회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EU(유럽연합)를 포함한 세계 3대 시장과 FTA를 완결한 것이 됐다"며 "우리 기업이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애로와 요구를 파악해서 정부가 면밀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중 FTA가 발효되기 위해서는 국회 비준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관계부처에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국회 비준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주기를 바라고 국회도 한·중 FTA의 신속한 비준을 위해서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