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2013년 4월4일, 선거사무실에 사람 몰려"

[the300] 정황 설명 뒤 구체적 답변 피해…"여러분들이 판단하십시오"

이완구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리는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출석을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사진=뉴스1

이완구 국무총리는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비타500 박스'에 3000만원을 담아 전했다고 주장한 2013년 4월4일 행적과 관련 "국회의원 후보 등록 첫날이라 기자 수십 명과 사람이 선거사무실에 몰렸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이날 대정부질문 출석을 위해 국회로 들어오면서 기자들과 만나 "여러분들이 판단하십시오"라며 이같이 정황을 설명했다.

이 총리는 당시 선거사무소 내 마련된 별도의 방에서 성 전 회장을 만났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수십 명의 기자들이 후보 등록 첫 날이라 취재를 왔었다"며 "정황이 맞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4월4일 오후 2시30분에 후보 등록 첫 날이라 제가 등록을 하고, 2시부터 3시30분까지는 홍성에서 충남도청 준공식에 참석했다"며 "부여로 돌아가니 후보 등록 첫 날이라 수십명의 기자와 입추의 여지없는 사람들이 40~50평 남짓한 사무실에 저를 기다렸다. 그래서 여러분들과 행사하고 그런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성 전 회장과 1년 반 동안 20여 차례 만났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서도 "본인의 선거법 문제와 지방선거 공천 문제로 여러 차례 와서 상의를 했다"며 "원내대표와 비대위원장 신분으로 소속 국회의원인 성 전 회장을 만났고, 선거법과 지방선거 등 순수한 문제지 개인적인 속내를 털어 놓을 관계는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