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성완종 사건 몸통은 새누리당…자숙해야"

[the300] "이완구 총리, 직책 내려놔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15일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 "이번 사건의 몸통은 새누리당"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이완구 총리 우선수사 원칙을 밝혔는데 새누리당은 수사대상이다. 그런 요구를 할 처지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사람들은 모두 친박(親朴)이지만, 대부분 새누리당 최고위층에 있을 때 대선과 관련해 검은 돈을 받았고, 그 돈은 전부 새누리당 몸통으로 흘러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이번 부패 스캔들의 몸통인데, 몸통이 나서서 외압을 막겠다거나 누구를 먼저 수사하라고 하는 것은 그 자체가 웃기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문 대표는 또 "새누리당이 해야할 일은 당 전체가 자숙하고 근신하면서 수사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엄정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위해 (관련자들이) 직책을 내려놓도록 결단하게 해야하고, 아는 진실을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고(故) 성 전 회장이 생전 3000만원을 건넸다고 지목한 이완구 총리에 대해선 "현직 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면 나라 체면도 말이 안 된다"며 "검찰 수사를 자청하려면 스스로 직책부터 내려놔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