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공무원연금, 국정조사 끝날때 법안처리해야"

[the300]"상반기 처리로 합의했겠나?"…양당 원내수석 실무회담 돌입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현안대책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뉴스1

여야가 공무원연금 개혁과 자원외교 국정조사에 대해 지난 10일 '빅딜'을 성사시켰지만 파열음이 계속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두 사안이 동시에 시작해 같은 기간 내 끝나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현안대책회의에서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 "야당이 내년 상반기 (처리를) 주장하고 있는데 여당으로선 가장 시급한 문제가 그렇게 합의가 됐겠느냐"고 물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은 오는 29일 자원외교 (국조특위 구성을) 처리하고 공무원연금 개혁은 내년 상반기 중으로 국민대타협 기구에서 논의한다고 얘기하고 있는데 협상에서는 서로 양보하고, 주고 받고 있는데 그렇게 했겠느냐"며 "상식적으로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야당이 요구해왔던 '사회적 협의체'라는 용어 대신 '국민대타협 기구'라는 말을 만들었다며, 해당 기구에서의 의견은 듣지만 결정주체는 국회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야당에 자체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서로의 안을 내놓고) 협상해서 국민의 평가를 받는 것이 민주주의의 절차지, 어떻게 자기 안은 내놓지 않고 무조건 국민대타협 기구에서 토론해서 하겠다고 하느냐"며 "야당의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내놓고 우리 당 안과 비교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메꾸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 정상"이라고 했다.

자원외교 국정조사와 관련, "정부를 심판하는 게 아니라 사업의 타당성과 적정성이라는 본질적 문제를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도 "지난 회동에서 결정된 공무원연금 개혁 문제와 해외자원개발에 대한 국조는 처음 시작과 끝이 같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국조가 시작되면 공무원연금 개혁 작업도 시작돼야 하고, 국조가 끝날 무렵에는 공무원연금 개혁 법안 처리도 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당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부터 두 사안에 대한 실무적 협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