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여, 사자방 국조 수용 안하면 공범 자인하는 것"

[the300]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앞서 "국조·누리과정 예산 확보" 요구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원내대표/사진=뉴스1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가 11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앞두고 새누리당이 '사자방(4대강·자원외교 국부유출·방산비리) 국정조사'와 '누리과정 예산 확보'를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자방 국조를 적극 제의한다"면서 "국민 4분의 3이상이 요구하는 만큼 (국조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상식의 정치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어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마치 국조는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말을 했다"며 "이는 헌법 제61조와 국회법에 명기된 권한을 포기하는 듯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전날 "(국조는) 당국의 수사일정을 고려하면서 해도 늦지 않고 정기국회에서는 정기국회 현안에 집중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우 원내대표는 "정부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라도 해외자원개발 특혜 비리의 진상을 밝히고 재발을 막아야 한다"면서 "만약 새누리당이 국조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스스로 사자방 혈세 낭비 국부유출 의혹 사건의 공범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와 새누리당은 국민 신뢰를 회복할 마지막 카드를 버리지 말길 바란다"면서 "혈세낭비와 국부유출의 원인을 찾아내야 올해 제대로 된 예산심사를 할 수 있다. 국조 합의 없이 예산안만 편성하겠다고 하면 국민으로부터 그 어떤 신뢰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몰아세웠다.


아울러 그는 "누리과정 예산도 확보해야 한다. 의무급식 문제는 이미 국민적 합의가 끝난 사안이고 무상보육은 대통령 공약(아니냐)"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 문제에 대한 논쟁을 지속하는 것은 백해무익하다"며 "이제 국회가 나서서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 누리과정과 의무급식은 국민과의 약속 사항이고 사회적 합의라는 점에서 예산안을 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오늘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누리과정과 의무급식 재원마련을 위한 '예산안 조정 양당 정책위의장·기재위 간사·복지위 간사·교문위 간사 회의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