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의 '4일 말미'…관건은 여전히 세월호 협상

[the300] 與, 30일 본회의 먼저...野, 세월호 협상 먼저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본회의가 산회되자 착잡한 표정으로 본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26일 본회의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30일로 연기된 본회의가 열릴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여야 모두 본회의 성사여부를 두고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장이 30일 본회의를 열겠다며 야당의 진정성이 느껴진다고 했기 때문에 30일까지 지켜볼 것이다"며 "야당이 30일 국회에 들어오고 나면 자연스럽게 협상으로 이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본회의 전 세월호 협상 재개에 대해서도 이렇다할 답변을 주지 않았다. 그는 "그런 이야기까진 말씀드린 바 없다"며 "30일까지 야당이 국회에 들어오지 않는 사태가 벌어지면 의장이 책임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에서는 세월호 협상의 진전이 있어야 30일 본회의를 열수 있다는 입장이다. 새정치연합이 기존에 최고 민생법안이 세월호특별법이라고 주장한 만큼, 세월호특별법에 대한 처리 없이 다른 법안을 처리할 수 없다는 기조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도 "세월호 특별법은 집권여당이 반드시 해야 하는 법이고 피할 수 없는 것이다"며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 임하는 것은) 국회 정상화에 여당이 책임감 느끼고 있는가에 대한 문제로 귀결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영근 새정치연합 상근 대변인도 "30일 본회의는 세월호 특별법이 어떠한 형태로든 진전이 있어야 가능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본회의 직후 이뤄진 의원총회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상황에서 주말 내 세월호 특별법 협상은 어렵다는 관측도 있다.  

박영선 원내대표 관계자는 "(새누리당 측과)연락은 계속 하겠지만 오늘 내일은 힘들 것이다"며 "저쪽은 세월호 협상 안 하겠다는 거다. 전화 안 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30일 본회의를 위해선 주말동안 세월호특별법 현상이 되야 하지 않냐는 질문에는 "현재는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