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대구시장 선거사무소 개소식…"야당 시장이 대박"

안철수 공동대표 개소식에 참석 "대구에서 계란이 바위를 넘는 기적 기대"


지난달 24일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한 김부겸 전 국회의원/ 사진=뉴스1


여당 텃밭인 대구시장에 도전하는 김부겸 새정치민주연합 예비후보가 대구시 서구에 선거사무소를 열고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에 들어간다.

김 예비후보는 12일 '한번 바꿔보자'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안철수 새정치연합 공동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선거 개소식에서 "야당 시장이 대박, 변화가 대박"이라며 "시장이 되는 길은 험난하겠지만 여당보다 더 열심히 대구발전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는 또 "대구, 고령, 거창을 거쳐 광주까지 연결하는 철도망을 구축해 남부경제권을 하나로 연결하겠다"며 "수도권 초집중체제에 대응해 지방이 살고, 대구지역이 사는 지역 공동체 정책을 펴겠다"고 자신의 공약을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안철수 공동대표는 김 예비후보의 대구시장 당선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안 대표는 "저에게 계란으로 바위치기 아니냐며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지만 김부겸 후보가 대구에서 계란이 바위를 훌쩍 넘어서는 기적을 일으킬 그날까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부겸 후보는 정치개혁을 위해서 누구보다 헌신해온 분"이라며 "김부겸 후보의 뚝심과 열정이 대구를 바꿀 것이라 믿는다"고 김 예비후보를 치켜세웠다.

한편 각종 여론조사에서 김 예비후보는 대구 8개 구·군 중 수성구에서 여당 예비후보들을 압도하는 지지를 얻었으나 서구와 달서구에서의 지지율은 여당에 뒤지고 있다.

김 예비후보 측은 조만간 선대위조직을 구성한 뒤 총력 선거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