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과감한 감세·심리적 대반전"-이재용 "위기 극복할수 있어"

[the300](종합)6개그룹-5대단체 경제간담회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02.13.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경제계 간담회를 열고 "그간 너무 위축돼 있었다"며 "심리적 대반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6개 그룹의 총수와 최고경영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5대 경제단체장을 만나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하여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고용 투자 일자리 등 경제지표가 좋아졌다며 "그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선 것 같다.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투자를 당부하며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 성장의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과감한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입지 지원을 강화하여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총수들도 화답했다. 이 부회장은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며 "최선을 다해 경제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 희망을 줄 방법을 (찾으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보다) 협력사의 어려움이 더 크다.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게 세심히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 주재원과 그 가족들에게 문 대통령 영상격려 메시지를 보내면 좋겠다"고 문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은 "유통 관광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대통령께서 쇼핑몰에 한번 들르시는 게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간담회는 오전 10시30분부터 정오까지 약 90분간 이어졌다. 이재용 부회장과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이 재계를 대표해 참석했다. 경제단체에선 박용만 회장 외에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이 참석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2.13. since1999@newsis.com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