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건, 北에 "만나자"며 '크리스마스 평화' 기원한 까닭

[the300] 비건 대표, 한미 협의 후 '북미 회동' 공개 제안....크리스마스 도발 가능성에 "평화 여는 날 돼야"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6. yesphoto@newsis.com
 "크리스마스 시즌이 '평화의 시기를 여는 날이 되기를'(this day will usher in a season of peace) 희망하고 기원한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부장관 지명자)가 16일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후 가진 약식 회견에서 마지막으로 한 말이다.

비건 대표는 이날 이례적으로 협의 결과를 발표하는 회견을 자청해 북미 회동을 공개적으로 제안하는 등 대북 메시지를 발신했다. 그는 "북한의 카운터파트에게 직접적으로 말하겠다. 우리의 일(비핵화 협상)을 할 때다. 끝내자"며 "우리는 여기에 있다. 당신들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를 안다"고 했다.

북측 카운터파트의 이름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방한 기간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실무 접촉을 공개 제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대표는 비건 대표와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다. 하지만 비건 대표가 최근 미 국무부 2인자인 부장관에 지명돼 의회 인준을 남겨두고 있는 만큼 실권자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염두에 둔 회동 제안이란 분석도 나온다. 지난 15일 방한한 비건 대표는 17일까지 한국에 머문다. 

비건 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에 '새 계산법'을 내놓으라며 제시한 '연말 시한'과 관련해선 "북한의 여러 성명서에서 연말 시한에 대해 많은 언급이 있지만 명확히 하겠다"며 "미국에는 '데드라인'(시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행하기 위해 시한에 구애받지 않고 북한과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이다.

비건 대표는 특히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의 요구로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UNSC) 오찬 회의 참석 사실을 언급하며 "회원국들에게 (북미) 양측의 목표와 균형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북미) 협상에서 실행 가능하고 유연성 있는 창의적 해법을 제안했다"고도 했다.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 내기 위한 '창의적 해법'과 '유연한 접근법'이 준비돼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비건 대표는 마지막 발언을 다음주 '크리스마스'에 할애했다. 그는 곧 성스러운 크리스마스 시즌이 찾아온다며 "이날이 평화의 시기를 여는 날이 되기를 기원하고 희망한다. 우리 모두 이런 정서에 동의하길 바란다"고 말을 맺었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일 리태성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 명의의 담화에서 "우리가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 결심에 달려있다"고 했다.

'연말 시한'을 제시한 북한의 도발 결행 시점이 크리스마스 전후가 될 가능성이 큰 만큼 북한에 적대적 행동을 자제하고 외교적으로 해법을 찾자는 메시지를 보낸 셈이다. 한편, 북한은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노동당 전원회의를 열어 대미 정책 노선의 얼개를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